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역 7017

  • 서울시 다국어 홈페이지 영역

추진배경

  • HOME
  • 프로젝트 개요
  • 프로젝트 소개
  • 추진배경
“차가 떠난 자동차길에 사람을 모으자!” 서울역 7017 프로젝트는 이렇게 시작됐습니다

서울역 7017 프로젝트는 무엇을
의미하나요?

서울역 7017 프로젝트는 서울역 고가 도로를 ‘차량길’에서 ‘사람길’로 재생하고, 단절된 서울역 일대를 통합 재생하여
지역 활성화와 도심 활력 확산에 기여하는 사람 중심 도시재생의 시작입니다.
차량길 1970년대에 준공된 산업화시대 서울의 상징적 구조물에서 사람길 17개의 사람길로 연결되는 도보관광 네트워크로 2017년 완공

“안전, 그리고 안전, 다시 한번 안전”

눈부신 경제성장이 시작된 1960년대!

서울역 고가 도로는 급격한 인구증가와 교통난 해갈을 위해 서울역의 동서를 가로지르는 형태로 설계되어 1970년에 준공된 서울의 상징적 구조물이었습니다. 서울역을 휘감고 도는 고가 도로의 위용은 지방에서 상경한 이들에게는 서울의 첫 얼굴이었고, 45년 동안 고가 도로를 지나온 서울시민에게는 추억이 담긴 서울길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1990년대 말부터 서울역 고가 도로의 안전성 문제는 매년 제기됐고, 서울시는 정기적인 안전점검 및 정밀안전 진단을 통해 매년 보수공사를 진행해왔습니다. 그러나 2006년 심각한 안전문제 제기로 차량운행을 전면 통제하고 철거 수순을 밟기까지 8년이 흘렀습니다. 철거 검토의 배경에는 교통보다는 안전, 그리고 사람이 1순위인 서울시의 정책이 있었습니다.

차가 떠난 자동차길 사진
차가 떠난 자동차길에 사람을 모으자!

노후된 건축에 대한 획일적인 자세, ‘철거’여기서 잠깐! 서울은 잠시 멈춤을 선택했습니다. 서울역 고가 도로의 안전성 문제가 하중 때문이라면, 자동차길에서 사람길로 바꿔보는 건 어떨까?
서울의 관문이자 통일시대 유라시아 철도의 시발점인 서울역 주변에 활력을 불어넣고, 남대문시장·명동·남산과 서울역 서쪽을 사람길로 연결하는 방안을 시민들과 함께 고민했습니다.

서울역 7017 프로젝트는 이렇게 시작됐습니다.